中文 | BIG5 | Español | Français | Deutsch | Русский | 日本語 | 한국어 | English
Beijing Time:
 
‘신운예술단’의 연이은 학생모집 배후 비밀
    
2012-04-01  Kaiwind  筆者:이가언    

2008년이래 법륜공의 ‘신운(神韵)예술단’과 ‘비천(飞天)예술학원’은 연이어 학생을 모집, 2008년 1년 사이에 3차나 있었고 모집 빈도가 근년에는 보기 드물다. 모집대상으로는 번마다 “대법제자와 대법제자 친척(대법제자로 될수 있는 자)에 한함”이란 통일된 요구가 있다.

법륜공의 이 몇차례 모집을 두고 사람들은 여러가지 추측을 했다. 그러나 플러싱사건후, 사람들은 그 속에 숨겨져 있는 여지껏 몰랐던 비밀을 발견할 수 있었다.

‘신운예술단’ 및 ‘비천예술학원’은 금석과 같은 법륜공단체다.

플러싱사건 전 과정에서 사람들은 이 두 단체성원들—그것도 맥빠지게 뛰어다니며 시중드는 그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성원 퍼레이드’와 ‘3퇴 퍼레이드’ 때 제일 앞장서서 출전하고 돌격을 들이댄 단체도 이 두 단체다. 이제야 그들이 왜 학생모집시 공개적으로 “대법제자 및 대법제자 친척(대법제자로 될수 있는 자)에 한함”이라는 요구를 제출하는지 그 의도를 알 수 있겠다! 완고한 법륜공분자가 아니고 심취된 사교도(邪教徒)가 아니고는 어떻게 지진피해로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는 동포 이재민을 돕는 모금활동을 교란, 방해할 수 있단 말인가? !

‘신운예술단’은 이홍지가 아끼고 신임하는 단체다. 

2008년 5월 24일의 ‘뉴욕법회설법’ 때만 봐도 이홍지는 설법전에 특별히 ‘신운예술단’과 ‘비천예술학원’에서 보낸 CD를 관람했다.  “이 세상에서 부딛치는 마난, 이 스트레스가 매일 몇 만건도 넘는……”(<2008뉴욕법회설법>) “만기를 보살피는” “우주대불”인 사부 이홍지의 이 두 단체에 대한 편애는 조금도 의심할 바 없다. 이 외에도 금번 ‘뉴욕법회설법’후 법륜공휘하의 여러 매체들에서 떠들어대는 기사를 통해 알다시피 현장에서 발벗고 나서서 이홍지의 “비위를 맞춘” 사람들이 바로 이 두 단체의 학원들이고 현장에서 이홍지에게 꽃다발을 전해준 사람도 ‘비천예술학원’ 학생이며 법회에서 앞장서서 이홍지를 향해 결심을 표시한 사람도 ‘신운예술단의 천음(千音)악단 지휘 진여당(陈汝棠)’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이홍지 아래에 붙어나온 ‘신운예술단 천음악단 지휘 진여당’의 사진을 주목했을 것이다. 다들 공인하는 원인으로 법륜공매체들에서 이홍지 사진을 철회한후 진여당의 사진이 양보없이 버젓히 1위로 올라갔다. 물론 이홍지에게 “열렬한 갈채를 보낸” 사람들 역시 ‘신운예술단’과 ‘비천예술학원’의 학원들이다.

‘비천예술학원’을 포함한 ‘신운예술단’은 모두 이홍지법륜공조직 내부 모순의 산물이다.

법륜공의 소위 원교지파(原教旨派), 즉 ‘보수파’는 이 두 단체를 통해 “대법제자 및 대법제자의 친척 (대법제자로 될수 있는자)” 을 모집해 법륜공원교지의 완고분자를 양성하고 이홍지의 법륜대법이 ‘뒤를 이를 사람’이 있기를 바랬다. 이홍지가 왜 해외에서 학원을 모집하는 방식이 옛날 중국 내륙에서 취하던 학습반을 꾸리거나 현수막을 내거는 그런 방식이 아닌가, 원인이 바로 법륜공의 사악한 본질이 이미 그 헛점을 드러내 간판만 내 걸면 법륜공 제자를 쉽게 모집해올 수 있는게 아니기 때문이다. 따라서 ‘뒤를 이를 사람’이 있으려면 ‘근친 번식’을 할 수 밖게 없으므로 “대법제자 및 대법제자의 친척 (대법제자로 될 수 있는 자)에 한해서”만 모집했다. 한편 법륜공조직에서 버금 가는 인물인 엽호(叶浩)와 ‘세계퇴당서비스센터’의 이대용(李大勇) 등  민운(民运)배경과 색채를 띤 소위 ‘신생파’ 즉 급진파들도 그들의 ‘3퇴 퍼레이드’ 등 소동을 조연하고 나팔을 불고 북을 두드리고 허장성세할 이 두 단체가 필요했다. 따라서 이 두 단체는 이런 배경속에서 발전되어 왔던 것이다. 

‘신운예술단 천음악단 지휘 진여당’은 이미 그 과정에서 많은 것을얻었고 또 불측한 음모를 은밀히 품고 있다.

법륜공의 매체들에서 이홍지의 ‘뉴욕법회설법’ 사진을 철회할 때 의도적이던 아니던 진여당 등의 사진은 그대로 남겨져 진여당이 영광스럽게 수석을 차지했다. 물론 나무랄 것도 없다. 수석의 사진을 철회하면 당연히 두번째 사진이 수석이 되는 것이니까. 그러나 법륜공의 다사다난한 이 시기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는 것은 당연히 사람들에게 많은 서스펜스와 추측을 안겨주기 마련이다. 하물며 철회된 사진이 다른 사람도 아닌 ‘우주 주불’인 이홍지의 ‘왕림사진’이기 때문이다. 혹시 욕심이 너무 큰 것이 아닐가 -- 진여당이 거느리고 있는 ‘신운예술단’이 이홍지와 ‘법륜대법불학회’를 대체할 대세의 흐름속에서 진여당이 ‘제2 이홍지’ 자세를 크게 드러내고 있고 그와 그들 단체가 얼굴을 내밀지 않는 데가 없다. 아울러 두 단체는 민중들에게 이홍지가 말하는 이른바 수련을 위해서나 이홍지의 법륜대법을 선전하기 위해서라기 보다 전문 소동만 피우는 ‘말썽꾸러기단체’라는 이미지를 심어줬다.

오늘 이홍지는 바득바득 갖은 애를 다 써도 추세를 되돌릴 방도가 없게 됐다. 비록 학원모집으로 대오를 확충시키려 하지만 그 효과가 그닥 좋지 않다. 다만 필자는 어느날 이홍지가 정말로 솔선 ‘원만’한다면 진여당이 거느리는 ‘신운예술단’이 이홍지를 위해 징을 치고 북을 두드리지 않겠나는 생각이 들 따름이다. 정말 그렇다면 진여당과 ‘신운예술단’이 이홍지에게 미안쩍을 게 없는 셈이다.

  
 
 관련기사
 
 
kr@kaiwind.com  우리에 관하여
Copyright © Kaiw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