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BIG5 | Español | Français | Deutsch | Русский | 日本語 | 한국어 | English
Beijing Time:
 
옛 전우 이홍지의 사춘기 연정 폭로 (포토)
    
2013-07-18  Kaiwind  筆者:흔문    

근일 개풍망은 사이비종교 법륜공의 두목 이홍지가 70년대 길림 삼림경찰 선전대에서 트럼펫을 불 때의 전우 이경원(李庆元)을 단독 인터뷰했다. 8세에 수련원만하고 큰 신통력을 구비했으며 운반, 정물(定物), 사유통제, 은신 등 초상적인 신기한 기능을 가졌다고 자칭한 이홍지가 사춘기에 군부대의 엄격한 통제 속에서도 남몰래 여성에게 사랑을 고백했었다고 이경원이 밝혔다.

 

 이홍지와 이경원 등 전우들과 함께

1943년 9월에 태어난 이경원은 길림성 장령(长岭)현 태평천(太平川) 사람으로 1969년에 입대하여 길림 삼림경찰부대 선전대 반장, 선전대 대장, 삼림경찰 총부 병참부 부장 등 직을 역임, 길림성 삼림경찰 병역시절 이홍지의 전우이며 지도자이다. 이홍지와 6년간 함께 근무한 이경원은 이홍지의 내막을 잘 아는 오랜 지인이다.

 

트럼펫을 불던 시절의 이홍지

“당시 군부대내 통제가 엄해 연애 금지가 철칙이었습니다. 만약 유사 행위가 있다면 당연히 군복을 벗어야만 했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난 후 우연한 기회에 그 시절 이홍지가 사랑을 고백하는 글 쪽지를 보낸다던가 했다며 옛일을 스스로 털어놓은 여 전우 한 두 명이 농담거리로 이야기했습니다. 그 사람도 보통인과 마찬가지로 처녀들 꽁무니를 따라 다녔고 누굴 좋아했는지 지금도 저희들은 알고 있습니다”고 이경원이 털어놓았다.

보통인들에게 이런 일은 너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우주의 주불’이 처녀들 뒤를 따라다녔다는 것은 해명하기 어려운 일이다. ‘속인’을 남녀를 불문하고 모두 쓰레기로 간주하고 ‘정’을 염오한다던 “그 불(佛)이고 신(神)이고는 속인들의 정이 없다”(<법륜불법 미국설법>); “정에 집착한다면 천만번 칼탕쳐도 무방하며 속인은 만신 업력이여서 진탕속에 빠진 것과 마찬가지다”(<정이란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말한 이홍지, 지인의 폭로로 바닥이 드러난 지금 ‘우주주불’로서 어떻게 해석할지 궁금하다.

  
 
 관련기사
 
 
kr@kaiwind.com  우리에 관하여
Copyright © Kaiw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