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BIG5 | Español | Français | Deutsch | Русский | 日本語 | 한국어 | English
Beijing Time:
 
이홍지가 북경에서 구입한 또 다른 별장(사진)
    
2009-08-11  Kaiwind  筆者:허빈    

북경시 쌍교동로(双桥东路) 18호에 자리잡은 이 별장단지는 1995년부터 개발했으며 현지인들에게 호화저택으로 알려졌다. 그중에서도 1138호(사진 1) 별장이 더더욱 사람들의 주목을 끈다. 면적도 면적이거니와 단독별장으로 인테리어가 호화스럽고 가격 또한 엄청나게 비싸며 (시세가격으로 인민폐 500만원 이상) 더더욱 집주인의 특수신분으로 인해  범상치 않아 보인다.

그럼 이 별장의 주인은 도대체 누구인가?

 

(사진 1)

1. 1138호 별장주인 이름은 로숙진(芦淑珍), 즉 이홍지의 어머니 이름으로 돼 있다.

부동산매매계약서를 통해 알다시피 1997년 6월 29일 거주지가 장춘시 해방대로 103호로 된 로숙진이란 사람이(사진 2) 건축면적 220평방미터에 앞뜨락 정원 면적이 240평방미터에 달하는 단독별장을(사진 3) 구입했다. 당시 가격은 40만원이다(사진 4). 거기에 부동산 매매에 필요한 각종 수수료들을 합치면 투입된 금액이 총 40여만원에 달한다. 별장 구입금은 한꺼번에 지불됐다(사진 4).

 

(사진 2)

 

 

(사진 3)

 

 

(사진 4)

2. 1138호 별장 실제 투자자이며 통제자는 이홍지다.

필자는 쌍교동로 18호에 살고 있는 이웃 별장주민들을 현장에서 취재했다. 다들 이 별장이 이홍지 소유라 했다. 그중 이씨 할아버지는 필자에게 로숙진이 전에 자기한테 “서민층인 내가 어디에서 이리 많은 돈이 있겠는가, 이 집은 아들이 나의 이름으로 산 것이다”라고 직접 말한적 있다 했다.

그럼 로숙진의 아들은 도대체 누구인가? 호적당안을 통해 우리는 로숙진의 아들이 바로 이홍지라는것을 알아냈다. “이홍지 본명 이래(李来). 1952년 7월 7일 길림성 공주령시(公主岭市)에서 출생. 1958년 11월 부모를 따라 장춘으로 이사. 부친의 이름은 이단(李丹). 1951년 로숙진과 결혼, 이듬해 (즉 1952년) 여름 이홍지를 낳았다.”

3. 이홍지는 당시 어디에서 이렇게 많은 돈이 나서 별장까지 구입할 수 있었는가?

별장을 사려면 일단은 “돈이 있어야한다”. 그럼 1997년 6월 29일전 이홍지의 수입형편은 도대체 어떠했는가? 이홍지, 1982년 전업(转业)후 장춘시 양유(粮油)공사 보위과에 취직, 1991년 무급휴직후 “기공활동”에 종사, 1992년 5월부터 법륜공을 전파하기 시작. 필자는 이홍지가 1982년 전업해서부터 1997년 별장구입에 이르기까지 그가 법륜공을 전파하기 시작한 1992년을 분계점으로 간단히 추산해 봤다.

 (1). 이홍지와 그의 어머니의 기공전파전의 수입

 <중화인민공화국 국가통계국의 국민경제와 사회발전계획집행결과에 관한 공보>에 근거하면 1982년부터 1991년까지 중국의 1인당 년평균 순수입은 아래와 같다.

  1982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순수입은 270원
1983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순수입은 309.8원
1984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순수입은 355.3원
1985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순수입은 397원
1986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생활비 수입은 828원
1987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생활비 수입은 916원
1988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생활비 수입은 1119원
1989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생활비 수입은 1260원
1990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생활비 수입은 1387원
1991년 전국 1인당 년평균 생활비 수입은 1570원

상술 표준에 근거하면 1982년부터 1991년까지 장춘시양유공사 보위과 근무기간의 이홍지의 수입은 총 8412.1원으로 추산되며 이때 이홍지의 어머니는 현진(镇)의 어느 작은 규모의 진료소에서 간호원으로 일했으며 수입이 높을리 없다. 동일시기 이홍지와 그의 어머니 로숙진이 불음불식 일전 한푼 소비가 없다하더라도 두 사람의 총 수입이 다합해 2만원을 초과하지 못한다.

(2) 그럼 이홍지는 어디에서 이리 많은 돈이 나서 나중에 별장까지 구입할 수 있었는가?

앞의 추산에서 보다시피 이홍지 “출산(出山)”전의 수입갖고는 땅사고 집사기에 너무나 거리가 멀다. 보아하니 그 답은 1992년 이후 이홍지의 “기공 전수”에서 찾을 수 밖게 없다.

(Kaiwind.com, 2009-06-26)

  
 
 관련기사
 
 
kr@kaiwind.com  우리에 관하여
Copyright © Kaiwind